망막클리닉

밝은눈을 평생관리!

소중한 눈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밝은 눈의 평생 관리를 실현하고자 합니다.

황반변성이란?

사람의 눈을 사진기에 비유한다면 망막은 필름에 해당합니다.
이때 필름, 즉 망막 한 가운데의 작은 부분에 대부분의 초점이 맺히게 되는데 이 부분을 황반이라 합니다.
황반은 “보는 기능”의 90% 이상을 담당하기 때문에 망막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황반변성은 시력의 대부분을 담당하는 황반부의 세포가 유전이나 노화, 독성, 염증, 고도근시 등에 의해 손실되거나 기능이 저하되어 나타나는 질병을 일컫습니다.

이 질환은 5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이미 서구에서는 60세 이상의 인구에서 실명의 가장 주된 원인이며, 우리나라에서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황반변성 형태

황반변성에는 건성과 습성의 두가지 형태가 있는데 전체의 80-90%는 건성 황반변성이고 나머지 10-20%는 습성 황반변성입니다.
황반변성으로 인한 실명의 90%는 바로 습성형태에서 비롯됩니다.
두가지 형태 모두 중심시야의 지장을 초래하며 습성형태의 경우 시력상실의 속도가 매우 빠른 경우가 많습니다.

건성(비삼출성) 황반변성

망막에 드루젠이나 망막색소상피의 위축과 같은 병변이 생긴 경우를 말하며, 황반변성의 90% 가까이를 차지합니다.

황반에 있는 시세포가 서서히 위축되어 시간이 지날수록 시력이 차차 떨어지며, 습성 형태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 경과 관찰을 해야 합니다.

습성(삼출성) 황반변성

이 형태는 망막 밑에 맥락막신생혈관이 자라서, 이 신생혈관 자체 또는 혈관으로부터의 출혈, 삼출 등에 의해 심한 시력 손상이 발생하기 쉬우며, 발병 후 수개월-수년 사이에 원반형 반흔, 심한 출혈 등으로 실명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 형태는 진행속도가 매우 빨라서 수 주안에 시력이 급속도로 나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단 및 치료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므로 정기적으로 1-2년에 한번씩 안과 검사를 시행하여 이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밀 산동 안저 검사에서 이 질환이 의심되면, 형광안저조영술 및 망막단층촬영 등을 비롯한 몇 가지 검사를 시행하여 나이관련황반변성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건성황반변성의 경우 망막단층촬영 및 자가형관안저 촬영 등의 방법으로 질환의 진행정도를 주기적으로 체크하여 습성황반변성으로의 전환을 관찰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료방법으로는 신생혈관 억제인자 안구내 주사술, 광역학요법, 레이져 광응고술, 외과적 수술, 각종 약물치료 등이 있습니다.
최근 신생혈관 억제인자의 도입으로 황반변성이 실명하는 질환에서 시력을 유지하고 또는 시력이 개선되기도 하는 질환으로 개념이 바뀌고 있습니다.
아는 여러 연구에서 신생혈관 억제인자의 안구내 주사가 황반변성에 의한 시력저하를 억제 할 수 있으며 시력 개선 효과도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기 때문입니다.

4-6주 간격으로 눈속에 직접 신생혈관 억제인자 약물을 주사하는 방식으로 치료하게 되는데 현재 국내에서 쓰이고 있는 약제는 Ranibizumab (Lucentis), Aflibercept(Eylea) 그리고 Bevacizumab(Avastin)라는 약제가 있습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항산화제 섭취, 선글라스 착용, 심혈관계질환 예방 및 치료 등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종합검진 진료시간 블로그 오시는길 위로